고대뉴스 N
따끈따끈한 학내 소식을 전합니다.
새로고침 | 로그인
[KUBS NEWS] 전 중앙집행위원장 김가영의 횡령을 폭로합니다 익명 대자보 논란... 해당 장학금 배분 중
[KUBS NEWS] '전 중앙집행위원장 김가영의 횡령을 폭로합니다' 익명 대자보 논란... 해당 장학금 배분 중

KUBS | 등록일 : 2019-04-09 10:50:12 | 글번호 : 10260
2304명이 읽었어요 모바일화면

첨부 이미지 : 1개

지난 7일 정경대학 후문에 게시된 “전 중앙집행위원장 김가영의 횡령을 폭로합니다”의 익명 대자보가 논란인 가운데, 해당 장학금은 현재 순차적 배분 중이다.

전 총학생회 중앙집행위원장 김가영 씨는 지난 2월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소득공제가 늦어져 집행부 장학금 배분이 연기될 것이라고 알렸다. 이후(19일) 당사자들에게 수령 계좌를 요청하며, 연말 정산이 완료되는 3월 말까지 기다려달라고 부탁했다. 그러나 3월이 지나도 소식이 없자 한 집행부원이 재차 지급을 요구했고, 이에 4월 첫째 주부터 지급될 것이라는 답변이 있었다.

집행부원 A 씨의 진술에 따르면, 김가영 씨가 이전까지 집행부 장학금을 지급하지 않은 것은 시기적으로 업무상 배임에 해당하지 않는다. A 씨는 “4월 첫째 주에 총학생회 사안이 많이 겹쳐 있어 일요일(7일) 중앙운영위원회 회의 직후 장학금 최종 금액을 확인한다는 공지가 올라왔었다”며 “금액 확인 완료 이후 배분될 것이라는 걸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집행부원 B 씨는 해당 장학금과 관련한 그간의 소통 문제를 지적했다. 장학금 지급을 요청할 때마다 매번 미뤄지고 있다는 답변뿐이었고, 제대로 된 이유는 듣지 못했다는 것이다. B 씨는 “애당초 2월 말에 들어오기로 했던 장학금이 지급되지 않아 등록금 납부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전했다.

한편 해당 대자보는 전 총학생회 집행부 차원의 내부 논의 없이 작성된 것으로 밝혀졌다.

김하영 기자(hyg0203@naver.com)



댓글수 7
새로고침 | 목록보기 | 댓글쓰기
베스트 댓글 1 THE KING 2019-04-09 14:50:05
간단히 말해 익명을 빙자한 채무독촉이었네요
지네들 끼리 해결하면 될 문제를 익명 대자보 뒤에 숨어 횡령 운운한 대자보 게시자는 명예훼손으로 처벌 받을 각오는 해야 할 듯

55 2

댓글 1 미련한 병아리 2019-04-09 10:52:27
소득공제와 장학금배분은 어떤관계가있나요?


댓글 2 7학기 2019-04-09 13:09:58
총학도 같은 방식일지는 모르겠지만 장학금 받으면 세금을 더 내기 때문에 배분하기전에 그만큼 떼서 주고 남은 금액을 배분할 겁니다


댓글 3 BEST THE KING 2019-04-09 14:50:05
간단히 말해 익명을 빙자한 채무독촉이었네요
지네들 끼리 해결하면 될 문제를 익명 대자보 뒤에 숨어 횡령 운운한 대자보 게시자는 명예훼손으로 처벌 받을 각오는 해야 할 듯


댓글 4 Dooou 2019-04-09 16:09:01
3/ ㄹㅇ익명으로 한 이유가있음


댓글 5 THE KING 2019-04-09 16:39:53


댓글 6 THE KING 2019-04-09 16:47:04
4/ 이래서 익명 폭로 대자보는 믿고 걸러야죠 
실명 대자보도 반만 사실이고 나머지 반은 구라거나 과장을 섞어서 쓰는 경우가 많은데 하물며 익명은.. 
제3자가 저게 사실이라고 믿고 욕했다간 폭로자와 더불어 인실좆 당하는거죠


댓글 7 미련한 병아리 2019-04-10 07:35:05
현 총학생회장이, '공직'인 총학생회의 중앙집행위원장 시절에, '공직'의 대가로 받은 장학금을 횡령해서 지급하지 않았다면
충분히 공론화 할만한 내용이죠. 이건 사적인 내용이 아니라 학우들이 알아야 할 일은 맞는듯요.
익명이고 실명이고는 부차적인 문제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목록보기 
고파스 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문의 | FAQ | 서버 부하 : 74.25%
KOREAPAS.COM ⓒ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