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port_export
고대뉴스 N
따끈따끈한 학내 소식을 전합니다.
새로고침 | 로그인
익명
일반 | 등록일 : 2023-10-12 10:30:14 | 글번호 : 13509 | 0
507명이 읽었어요 모바일화면 URL 복사
[고대신문 대학] “대학원생 근로계약 어렵지만, 노동자 대우 받아야”
한국 대학원생들은 조교 활동, 연구과제, 과외, 아르바이트로 등록금과 생활비를 마련한다. 그러나 지도교수가 과도한 업무를 부여하거나 연구과제 참여율을 낮게 책정하면 대학원생은 정당한 노동 대가를 받지 못한다. 이에 대학원생의 노동자성을 인정하고 근로계약서를 체결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지만, 대학들의 재정 상황은 넉넉지 않다. 이종선 본교 노동문제연구소 부소장은 “한국 재정 등을 고려했을 때 대학원생의 근로계약서 체결은 실현하기 어려울 수 있다”면서도 “최지시급에 기반해 근로 대가를 지급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부소장은 노동문제연구소의 사례가 좋은 대안이 될 수 있다고 본다. 그는 “연구 프로젝트 인건비가 학부생 연구원은 50만원, 석사 연구원은 60만원 정도인데, 이를 최저시급 9620원으로 환산하면 보통 13~15시간 사이”라며 “연구원들에게 13시간 정도만 일하라고 요구한다”고 전했다.

정세연 기자 yonseij@
https://www.kunews.ac.kr/news/articleView.html?idxno=41535
출처 : 고려대학교 고파스 2024-04-16 17:48:55:


새로고침 | 목록보기 
댓글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목록보기 
캠퍼스프렌즈 | 대표 : 박종찬
서울 성북구 안암로83 5F
사업자 등록번호 : 391-01-00107
통신판매업신고 : 2019-서울성북-1598
02-925-1905
e-mail : kopapa@koreapas.com
고파스 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문의 | FA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