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뉴스 N
따끈따끈한 학내 소식을 전합니다.
새로고침 | 로그인
[사이버국방학과 신입생 인터뷰] 남들과는 조금 다른 대학생활의 시작
[사이버국방학과 신입생 인터뷰] 남들과는 조금 다른 대학생활의 시작

고대신문 | 등록일 : 2012-03-20 20:06:20 | 글번호 : 3329
15064명이 읽었어요 모바일화면

>>사이버 국방학과 신입생 인터뷰

 

남들과는 조금 다른 대학생활의 시작

 

2012학년도 사이버 국방학과가 신설됐다. 사이버 국방학과는 20116월 국방부와 함께 만든 계약학과로 30명을 정원 외로 선발한다. 사이버 국방학과는 학생의 이름과 과목명까지 비공개일 정도로 보안이 철저하다. 고대신문이 보보호대학원 임종인 원장과 사이버국방학과 신입생 박 모 씨, 심 모 씨를 만나봤다. 학생의 이름과 사진은 국방부와 정보보호대학원의 요청으로 가명과 삽화로 처리했다.

|신희성 기자 shs@kukey.com  사진|손유정 기자 fluff@ 일러스트|이민지 전문기자

 

사이버국방학과에 지원한 이유는

사이버국방학과에 진학하기 전 연세대 의예과를 다니다 반수를 결심했다. 암기 위주의 공부가 대부분이어서 적성에 맞지 않았다. 미래는 전산 네트워크분야가 유망하다고 생각해 사이버국방학과에 지원하게 .

졸업 후 사이버사령부에서 근무하며 민간기업에서 다룰 수 없는 전문적인 네트워크를 다루고 보통 사람과는 차별화된 경력을 쌓을 수 있다는 점이 매력으로 다가왔다. 또한, 고려대 교수님들 중에는 보안 분야의 전문가가 많다고 들었다. 자신을 성장시키는데 가장 적합한 곳으로 생각했다.

 의무복무 7년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

군대 7년이라는 말을 듣고 당황했었다. 하지만 일반 사병이 아니라 사이버사령부에서 장교로 근무하게 전문지식을 배울 수 있다. 또한, 퇴근 이후 정보보호대학원에서 석·박사과정을 이수할 수 있다.

처음에는 의무복무 7년이 사이버국방학과의 큰 단점이라 생각했다. 하지만 의무복무 7년도 경력을 쌓는 준비기간으로 생각한다. 준비기간이 긴 만큼 성공확률도 높다고 생각한다.

 

경쟁률이 높았다고 들었다.

신설학과여서 경쟁률이 낮을 것으로 예상했다. 수시 원서를 내고 경쟁률이 예상보다 너무 높아 합격 여부를 체념했지만, 운이 좋았다. 1차 서류전형 합격 후 체력검사를 통과하기 위해 레슬링부 학생과 함께 훈련했다.

 

입학 전 동기들과 모이는 행사가 있었나

수시 입학생은 클럽을 개설하고 모임도 했다. 예비학교 기간 중 대학원 선배들과 만나 친목 도모의 시간도 가졌으며 FM도 배웠다. FM조국수호 사이버국방이라고 만들었다.

 

1기인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

선배가 있는 타 단과대가 부럽기도 하다. 하지만 대학원 선배가 막걸리찬가도 가르쳐 주고 사발식도 했. 교수님과 카톡을 할 정도로 돈독한 사이라 큰 문제는 아니다.

의대는 선후배 간 관계가 매우 엄격했다. 반면 1기는 선배가 없어서 오히려 편하다. 1기라서 새로운 전통을 만들어 나가는 재미가 있다. 베낄 수 있는 리포트가 없어 힘들지만, 후배를 위해 소스도 만들 계획이다.

 

수업분위기는 어떤가

학생들의 학구열이 높고 수업분위기도 좋다. 원서로 수업을 해 배우기가 더 어렵고 특히 암호수학은 처음 배워 생소하다. 뛰어난 학생들이 많아 서로에게 도움이 될 것 같다.

 

졸업 후 계획은 무엇인가

고등학생 시절 생각하던 진로가 사이버국방학과는 아니어서 아직 결정한 것은 없다. 기술적인 보안전문가보다 대학에서 배운 것을 바탕으로 사람과 관련된 정책을 세우는 직업을 가지고 싶다.

군 복무 이후 벤처사업을 시작할 계획이다. 지식경제부와 교육과학기술부가 산업인력육성관리시스템 혁신방안으로 사이버국방학과 학생의 군 복무 이후 창업에 도움을 주겠다고 발표했다. 이를 활용해 세계 100대 기업을 세우는 것이 목표다.


>>정보보호대학원 임종인 원장 인터뷰

 

스스로 미래를 만들어 나가는 신입생을 기대한다

-사이버국방학과 신설이 갖는 의의는

보안은 사회의 안전을 지키는 공적인 영역이며 사이버국방학과 신설은 현대 사회에 가장 유용한 인재를 길러 내는 일이다. 최근 국가기관뿐만 아니라 민간기업의 보안 수요도 많이 늘었다. 또한, 보안교육은 전문성을 요구해 사관학교보다 일반 대학이 더 적합하며 보안과목이 점점 다양해져 넓고 체계적인 학부과정의 교육이 반드시 필요하다

-사이버국방학과에선 무엇을 배우

사이버국방학과는 보안과목 특성상 자연계열, 인문계열과 모두 달라 다른 단과대학 소속이 아닌 별도의 정보보호학부로 신설했다. 학생들에게 3학년 1학기까지 수학 컴퓨터 국제법 등 교양 지식을 가르칠 예정이다. 특히 컴퓨터는 가장 기초적인 것부터 가르친다. 이후 암호학 네트워크 디지털포렌식 등 세부 트랙으로 나뉜다. 또한, 육군과의 협력으로 장성 3명을 초청해 초빙교수 수업도 진행한다

 

-학생에게 혜택이 있나

학부 4년 등록금과 군 복무 기간 이수하는 정보보호대학원 석·박사과정 등록금이 전액 면제된다. 군 작전을 협의하는 전투상황실을 비롯해 여러 시설을 확충했으며 연말까지 시설에 10억여 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또한, 정보보호대학원은 4년간 매달 50만 원의 학업보조비와 학습에 필요한 아이패드3를 지원한다. 학생들은 졸업 후 사이버사령부에서 장교로 근무하게 된다

 

-신입생 선발 과정은 어

“20116월 학과 신설이 확정돼 9월 수시모집기간까지 홍보시간이 부족했는데도 우수한 학생들이 많이 지원했다. 수학실력이 우수한 학생을 선발하기 위해 수시모집 정원 20명을 과학전형으로만 선발했다. 타 대학 특성학과 중복합격자 모두 사이버국방학과를 선택했다. 정시 합격선도 전국IT계열 학과 중 가장 높았다

 

-입학 전에는 어떤 교육을 했

신입생들이 겪을 신설학과의 막연함을 해결해주기 위해 67일간의 신입생 교육을 진행했다. 교육기간 동안 4년간의 수업 과정을 간략하게 보여주기 위해 여러 교수님이 오리엔테이션을 했다. 졸업 후 학생들이 주로 근무하게 될 안철수연구소, NHN, 국정원 등 방문했으며 명사 초청 강연회도 가졌다

 

-사이버 국방학과 신입생들에게 하고 싶 말이 있다면

미래를 예측하는 최고의 방법은 스스로 미래를 만들어 가는 것이다. 1기라는 부담감을 자신감으로 바꾸길 바란다. 1980년대 중반 각 대학에 전산학과가 처음 생겼던 것처럼 지금은 보안 관련 학과가 많이 생기고 있다. 당시 인재들이 지원해 현재 사회적 엘리트로 성장했다. 사이버국방학과 신입생의 미래도 기대된다

  (기사 원문 고대신문 1691호 3월 19일 자, http://www.kukey.com/news/articleView.html?idxno=17535)




댓글수 1
새로고침 | 목록보기 | 댓글쓰기

댓글 1 휴학생 2013-01-26 00:55:49
우왕



댓글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목록보기 
고파스 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문의 | FAQ | 서버 부하 : 96%
KOREAPAS.COM ⓒ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