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음·감동·연재 2
유쾌하고 재미있고 놀라운 이야기들
새로고침 | 로그인
축구선수가 되고 싶었던 노벨문학상 수상자
축구선수가 되고 싶었던 노벨문학상 수상자
이따시만해쪄
등록일 : 2019-06-20 04:53:49 | 글번호 : 201739
6095명이 읽었어요 모바일화면

첨부 이미지 : 1개




댓글수 10
새로고침 | 목록보기 | 댓글쓰기
베스트 댓글 1 매.일.변.가 2019-06-20 05:06:22
카뮈는 축구선수했으면
햇빛눈부시다고 상대팀 십진백태클걸듯

68 0

댓글 1 shoko 2019-06-20 05:02:23


댓글 2 BEST 매.일.변.가 2019-06-20 05:06:22
카뮈는 축구선수했으면
햇빛눈부시다고 상대팀 십진백태클걸듯


댓글 3 매.일.변.가 2019-06-20 05:12:25
2/ 십진-십자


댓글 4 Le Cordon Bleu 2019-06-20 05:22:40
2/ ㅋㅋㅋㅋ 이방인잘알이시네엽


댓글 5 꼭그렇게다가져가야만속이후련했냐 2019-06-20 05:31:20
팩트) 카뮈는 대학에서 포지션이 골키퍼였다


댓글 6 맴찢 2019-06-20 05:38:05
오 잼나네요ㅋ


댓글 7 Jo Malone 2019-06-20 05:39:02
Aujourd’hui, maman est morte. Ou peut-être hier, je ne sais pas. J’ai reçu un télégramme de l’asile : « Mère décédée. Enterrement demain. Sentiments distingués. » Cela ne veut rien dire. C’était peut-être hier.

  오늘, 엄마가 죽었다. 아니 어쩌면, 어제?! 나는 잘 모르겠다. 양로원으로부터 전보 한통을 받았다. '모친 사망, 내일 장례식. 근조.' 그것만으론 아무 뜻이 없다. 아마 어제였는지도 모르겠다.


댓글 8 매.일.변.가 2019-06-20 05:39:02
4/ 네 요리사님


댓글 9 ♥오시노 시노부♥ 2019-06-20 06:09:43
7/ '그건 아무뜻도 없다' 가 더 바람직해보이네요


댓글 10 Math apology 2019-06-20 08:11:37
수많은 부조리들을 겪고나아 비로소 이기게 되는 축구



댓글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목록보기 
고파스 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문의 | FAQ | 서버 부하 : 39.75%
KOREAPAS.COM ⓒ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