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음·감동·연재 2
유쾌하고 재미있고 놀라운 이야기들
새로고침 | 로그인
비가 오면 생각나는 그날
비가 오면 생각나는 그날
Jo Malone
등록일 : 2019-06-19 16:59:00 | 글번호 : 201646
8270명이 읽었어요 모바일화면

첨부 이미지 : 2개




댓글수 11
새로고침 | 목록보기 | 댓글쓰기
베스트 댓글 1 꼭그렇게다가져가야만속이후련했냐 2019-06-19 17:24:24
초중고 단 한번도 우산 갖고 기다려준 사람 없어서
"나는 비 맞는 거 좋아해"라고 거짓말을 해야했던...그래서 나중에도 내가 진찌 비 맞는 걸 좋아한다고 착각하게 만듦

118 0
베스트 댓글 2 kOREPAS 2019-06-19 17:02:21
8ㅅ8 우산 없이 집에 갔었지만 비슷한 경험이 있어서 더 감동이네요...

111 0

댓글 1 라디에르 2019-06-19 17:01:22
ㅠㅠㅠㅠ


댓글 2 BEST kOREPAS 2019-06-19 17:02:21
8ㅅ8 우산 없이 집에 갔었지만 비슷한 경험이 있어서 더 감동이네요...


댓글 3 diskurs 2019-06-19 17:02:24


댓글 4 아으아어워으아으 2019-06-19 17:07:15


댓글 5 꼭그렇게다가져가야만속이후련했냐 2019-06-19 17:20:46
와.....소름 제 얘기


댓글 6 BEST 꼭그렇게다가져가야만속이후련했냐 2019-06-19 17:24:24
초중고 단 한번도 우산 갖고 기다려준 사람 없어서
"나는 비 맞는 거 좋아해"라고 거짓말을 해야했던...그래서 나중에도 내가 진찌 비 맞는 걸 좋아한다고 착각하게 만듦


댓글 7 테레즈 2019-06-19 17:27:52
ㅠㅠ


댓글 8 트위띠 2019-06-19 17:39:07
너무 슬퍼ㅠㅠ


댓글 9 양헥팻임윤 2019-06-19 17:54:48
6/ 저는 오히려 그래서 비맞는걸 끔찍히도 싫어해요 저 시대에 경제위기 등으로 맞벌이가 급격히 늘어나서 우리같은 사람들이 많나 보네요


댓글 10 걸파파 2019-06-19 18:20:51
그냥 비 조금 맞고, 옷 조금 젖는 것 뿐인데,
저게 참 기분이 달라요.


댓글 11 이말은꼭하고싶습니다 2019-06-19 18:34:14
초딩 1학년때 장대비맞으면서 초등학생 걸음으로 한 30분 정도 걸리는 거리를 걸어서 집까지 울면서 왔는데
부모님은 맞벌이하셔서 집에는 아무도 없고 ㅋㅋ 울음 그치고 알아서 옷 벗고 씻고 그랬던 기억이 나네요.
저녁 6시인가 7시정도까지 집에 항상 혼자 있었는데 밖에 천둥번개 치는 날이면 더 무섭고
해가 진 이후에도 혼자 있으면 불꺼진 방이나 부엌, 베란다 같은데에 귀신이 있을거 같아서 되게 무서워했던 기억도 있네요. 뭔가 추억돋는 게시물이군요 ㅊㅊ



댓글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목록보기 
고파스 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문의 | FAQ | 서버 부하 : 164%
KOREAPAS.COM ⓒ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