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port_export
웃음·연재 2
유쾌하고 감동적이며 놀라운 이야기, 자작 연재 콘텐츠!
새로고침 | 로그인
익명
등록일 : 2023-09-12 15:23:07 | 글번호 : 374510 | 0
4438명이 읽었어요 모바일화면 URL 복사
정상수 "양심고백합니다. '달이 뜨면' 가사 사과드립니다"
첨부 동영상 : 1개


https://youtu.be/YTV5xpSUBr4


Q. 근황은?

최근에 가만있어봐. 라이브 방송이랑 최근에 또 새 음반이 나와서 그것도 기분이 좋고. 그런 것들을 해 나가면서 올 한해 어떤 활동들을 해야되겠다, 제 나름대로 구상과 기획을 좀 하고 있습니다.

Q. 유튜브 방송 컨텐츠는?


컨텐츠 그냥 랩방송 내가 하고 싶은 것 그냥 랩 (랩하면 시청자들 나간다면서요) 요즘도 많이 나가요. 랩 안하고 썰풀면 들어오고 랩 시작하면 나가고 썰물 밀물 조수간만처럼 그래도 꿋꿋하게 랩을 합니다

Q. 부산을 대표하는 래퍼?

저의 음악적 토양이 부산에서 만들어졌다 이런 얘기를 노래로 하려고 했던건데, 지금 생각해보면 제목을 너무 과하게 지은게 아닌가 생각이 들어서 부산을 노래해 아니면 부산을 사랑해 이 정도로..

Q. 세월 앞에 장사 없다?

사실 처음에 냈을 때는 내가 부산 출신이고 내가 짱이다 이런 것이었는데, 그 때는 쥐뿔도 없으면서 패기만 있었어요. 그것은 오만이라고 하죠. 2850 지금 제가 훨씬 멋있는 것 같습니다.

Q. 과장되게 화내고 주체하지 못하게 화를 내는 이런 모습이 여린 마음이 들키지 않고 싶어서 과장되게 표현된게 아닐까


진짜 안그러려고요. 하나하나 제가 너무 크게 반응하면 저만 에너지가 빠지거든요, 랩도 해야되는데 그런 걸로 에너지 소모하면 기운이 빠지니까 제가 하고 싶은 것에 에너지 쓰려구요.

Q. 테이저건 소재로 방송 많이 했잖아요? 누군가에게 상처일 수 있는 일을 너무 쉽게 웃음소재로 쓴는 것은 무례한 일 아닌가요?

무례하죠, 무례하죠. 무례한데.. 제가 홍대에서 술취해서 난동 부리다가 테이저건 맞은게 저한테 상처? 모르겠어요 제가 사고를 친거니까, 테이저건이라는 아이템을 제가 잘 활용해서 뭔가 좋은 측면으로 활용해서 음악에 녹여낼 수도 있고

Q. 그것을 계기로 깨달음을 얻었을 수도 있고

그런 일들이 계속되면 안되고.. 거기서 더 큰 사고도 나면 안되고, 그런 장소를 잘 안가요. 젊은 친구들 모여서 술먹는 핫한데 있잖아요. 집에서 저 할 거 하고 그렇게 하는게 저한테 훨씬 좋은 것 같아요.

Q. 근데 그러면 외롭잖아요..

근데 이제... 항상 이렇게.. 자기가 되고자 하는 무언가가 되려면 외로운 시간은 다 있다고 생각해요..

Q. 래퍼로서의 자질은 할아버지로부터?

당연히 그렇겠죠, 아무래도 그 씨가 그 씨다 힙합 음악 만났으니까 여기에 발현이 되는거 같고 그런거 같습니다.

Q. '달이 뜨면' 탄생 배경은?

부산대학교 한국음악학과 재학 중에, 마산에 가서 무형문화재 선생님께 가서 하루 전통 탈춤을 배웠죠. 그리고 그 선생님하고 마산에 부둣가 포장마차 쫙 있거든요 거기가서 소주를 하면서 한국 전통 예술에 관한 이야기 담론들을 듣고 있는데, 엿장수, 가위를 찰칵 거리는 엿장수가 지나가면서 호박엿을 팔고, 그 때 그 전경들을 가사로 쓴 것이에요.

Q. 일상 속 은은한 반짝거림을 캐치해 낼 수 있는 따뜻한 눈을 가진 사람으로 보이는데

몇년이 더 지나서 보니까, 원작자 입장에서 가사를 봤을 때, 아 이것은 몇몇분들에게 실례가 되는 내용이라는 걸 깨달았어요. 이런 것 있잖아요. 목돈을 만들어 시장 바닥을 뜰래, 시장바닥을 왜 떠요, 시장에서 생활하시는 분들이 있는데, 광대 짓거리도 지긋지긋해 이것도 지금도 실제 광대가 직업이신 분들이 있는데.. 그런 분들한테 너무 죄송하고.. (두견새한테도 미안하다고..) 아니아니 두견새는 괜찮아요 두견새는 괜찮고.. 엿을 파는 일이 왜 쪽팔린 일인건지.. 너무 생각없이 가사를 쓴 것이고.. 정말 기회가 되면 이걸 이렇게 말하고 싶었거든요.

Q. 정상수라는 래퍼가 다른 사람의 마음까지 보듬을 수 있는 사람이 됐구나라는 생각이..

하루하루 열심히 사시는 분들에게 격려와 힘을 주는 가사를 써야되는데...

Q. 정상수를 일으켜 세운 한마디는?

(여러가지 문제로 힘들 때)그 분 책을 읽었어요 김창옥 강사님. 그 분의 책을 읽는데 눈물이 줄줄 나는 거예요. 사람의 마음과 관련된 내용이었어요, 내 마음을 방치 시키면 안된다. 항상 내 스스로와 대화를 하면서 마음의 소리에 귀 기울여야 된다 그런 내용이었는데

또, 누나(여자친구)가 유튜브 방송에서 왜 이사람을 사람들이 놀림감으로 생각하지? 이 사람도 똑같이 기쁠 때 웃고 화나면 화낼 수 있는 사람인데 왜 똑같은 사람으로 생각 안하지 똑같은 사람으로 생각해 줬으면 좋겠다, 그것도 너무 감동이었고

누나, 너무 감사해요, 고마워요 (왜요?) 누나가 저한테 해보라고 장비도 사다주고, 격려를 해주셔서 제가 지금까지 올 수 있었던 것 같아요, 너무 감사해요 고마워요.

"지금도 앞으로도 하면 돼요, 처음 시작하는 마음으로. 앞으로도 다시 시작하면 되죠"

Q. 끝으로...

이렇게 연합뉴스TV에 와서 제 얘기를 할 수 있게 돼서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구요, 계묘년에 건강하시고 웃음을 잃지 마시고 토끼처럼 같이 뛰어오르는 한해가 됐으면 좋겠습니다.

요 다다를 인터뷰 내가 나왔네 정상수, 명사수가 어디에 다다를지 나는 모르겠지만 앞으로 노를 저어 계속 나아가고 있네 우리 모두는 어디론가로 다다르겠지, 2023년 우리 각자 원하는 곳에 다다르기 위해 다다를 인터뷰를 봐
출처 : 고려대학교 고파스 2023-10-03 06:44:51:


댓글수 7
새로고침 | 목록보기 | 댓글쓰기

댓글 1 익명 2023-09-12 15:25:15
시장바닥을 왜떠욬ㅋㅋㅋ :


댓글 2 익명 2023-09-12 15:25:32
두견새 침투력 ㅋㅋㅋ :


댓글 3 익명 2023-09-12 15:33:04
ㅋㅋㅋㅋ개웃기네 ㅋㅋㅋ :


댓글 4 익명 2023-09-12 15:36:30
아니아니 두견새는 괜찮아요 두견새는 괜찮고ㅋㅋㅋㅋㅋㅋㅋㅋㅋ :


댓글 5 익명 2023-09-12 15:56:36
저거 표절 논란이 더 크지 않나ㅋㅋㅋ 그거 사과한줄 :


댓글 6 익명 2023-09-12 15:58:53
두견새 개웃기네ㅋㅋㅋ :


댓글 7 익명 2023-09-12 16:25:29
외할아버지 수첩에서 베껴적은게 아니었어?? :


댓글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목록보기 
캠퍼스프렌즈 | 대표 : 박종찬
서울 성북구 안암로83 5F
사업자 등록번호 : 391-01-00107
통신판매업신고 : 2019-서울성북-1598
02-925-1905
e-mail : kopapa@koreapas.com
고파스 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문의 | FA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