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음·연재 2
유쾌하고 감동적이며 놀라운 이야기, 자작 연재 콘텐츠!
새로고침 | 로그인
高大人
등록일 : 2021-02-23 15:12:48 | 글번호 : 279114 |
14947명이 읽었어요 모바일화면

일단 오래 살아야 하는 이유.jpg



첨부 이미지 : 2개


출처 : 고려대학교 고파스 2021-03-06 22:48:13:


댓글수 14
새로고침 | 목록보기 | 댓글쓰기
베스트 댓글 1 高大人 2021-02-23 15:23:19
이건 봐도봐도 눈물 나네요...ㅠㅠ


187 2
베스트 댓글 2 高大人 2021-02-23 15:56:54
부모님보다 먼저 가지만 않아도 성공한 인생

117 1
논란의 댓글 高大人 2021-02-23 19:06:45
본문 제목이 본문이랑 안 어울려요

2 23

댓글 1 BEST 高大人 2021-02-23 15:23:19
이건 봐도봐도 눈물 나네요...ㅠㅠ



댓글 2 高大人 2021-02-23 15:37:06
아ᆢㅠㅠㅠ


댓글 3 高大人 2021-02-23 15:40:11
친척들에게 비슷한 아픔이 있는데
가슴 찢어져요.
그 뒤로 생각안하고 언급안하려고
노력해요


댓글 4 高大人 2021-02-23 15:40:25
눈물나


댓글 5 高大人 2021-02-23 15:50:17
엄마..ㅠㅠ..우리 모두 건강합시다.


댓글 6 BEST 高大人 2021-02-23 15:56:54
부모님보다 먼저 가지만 않아도 성공한 인생


댓글 7 高大人 2021-02-23 15:59:29
개똥밭을 굴러도 이승이 낫다는 말이 괜히 있는 게 아니죠ㅠㅠㅠ


댓글 8 高大人 2021-02-23 16:15:26
슬픔의 크기가 너무나 커서 부르는 단어조차 없다는 말이 공감가더라구요


댓글 9 高大人 2021-02-23 16:36:06
건강한게 효도의 시작...!ㅠㅠ


댓글 10 高大人 2021-02-23 19:06:45
본문 제목이 본문이랑 안 어울려요


댓글 11 高大人 2021-02-23 19:50:49
자식 장례식 분위기는 그 어느 곳보다 무겁고 고아, 과부와 달리 자식잃은 부모를 지칭해주는 말이 없죠 그 어떤 말로도 위로할 수 없기에...


댓글 12 高大人 2021-02-23 20:54:14
아이고 지하철에서 괜히봤다


댓글 13 高大人 2021-02-23 23:43:07
나이차이 꽤 나는 외사촌형이 저 어렸을 때 돌아가셨는데, 외숙모의 절규가 아직도 잊혀지지 않습니다. 굉장히 어렸을 때인데도 얼마나 슬픔이 크셨는 지 한 순간에 확 느껴지더라구요.


댓글 14 高大人 2021-02-24 02:17:12
먼저간 친구 발인때 오열하던 가족들 모습이 잊혀지지가 않네요...


댓글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목록보기 
캠퍼스프렌즈 | 대표 : 박종찬
서울 성북구 안암로83 5F
사업자 등록번호 : 391-01-00107
통신판매업신고 : 2019-서울성북-1598
02-925-1905
e-mail : kopapa@koreapas.com
고파스 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문의 | FA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