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음·감동·연재 2
유쾌하고 재미있고 놀라운 이야기들
새로고침 | 로그인
이강인 曰 뭐하러 울어요. 전 후회 안합니다
이강인 曰 뭐하러 울어요. 전 후회 안합니다
테레즈
등록일 : 2019-06-16 05:23:59 | 글번호 : 201012
6869명이 읽었어요 모바일화면
-대회를 마친 소감은. 
"정말 좋은 대회였다. 진짜 첫 날부터 마지막날까지 너무 감사하다. 좋은 추억이었다. 다음에 또 이렇게 좋은 대회가 있었으면 좋겠다. 좋은 형과 좋은 코칭스태프에 감사드린다." 

-골든볼을 받고 마냥 기뻐하지는 못했던거 같다. 
"제가 할말이 별로 없다. 형들도 그렇고 저도 그렇고 우승이 목표였는데, 목표를 못이뤘으니 좋지는 않다. 그래도 전 열심히 뛰었고 최선을 다했다. 후회 하나도 없다. 다음에도 좋은형들과 좋은대회 있었으면 좋겠다." 

-골든볼을 수상했다. 
"다 형들 덕이다. 코치진이 저한테 잘해주셨다. 경기장에서 하나가 돼 열심히 뛰어줬다. 제가 받은 골든볼이 아니라 팀이 받은 골든볼이다. 기분좋게 한국갈수 있을 것 같다. 모두 소속팀 가서 더 열심히해서 다음에 모일 수 있었으면 좋겠다. 전 골든볼이 중요하다고 생각하지 않아서 골든볼에 중요성을 두지 않았다. 다른거보다 후회 안한게 잘한거 같다." 

-라커룸에서 무슨 이야기를 나눴나. 
"지금까지 열심히 뛰어서 너무 힘들었다. 다른거보다 형들 고생많이 했고, 수고 많이 했다고 말했다. 형들 뿐만 아니라 코치진, 한국에서 응원해준분들도 너무 고생 많이 하셨다. 준우승했지만 끝까지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 저희는 경기 전부터 후회하지 말자고 했다." 


-오늘 체력적으로 쥐어짜서 했나. 
"많이 힘들었지만 진짜 형들이 힘들다는 내색을 한번도 안했다. 저도 안했다. 그런점에서 한팀이었다. 이팀이 좋은 성적을 낸 것 같다." 

-행복하다는 말을 자주했는데. 
"행복했다. 좋은 결승전, 좋은대회, 좋은 추억을 경험해서 매우 행복했다. 미래에 좀 더 좋은 방향으로 흘렀으면 좋겠다." 

-이번에 2살 많은 형들 사이에서 '막내형'으로 참가했는데. 2년뒤에 U-20월드컵 또 나올 계획이 있나. 
"지금은 힘들어서 생각할 겨를이 없다." 

-한국에서 계획은 
"시즌 끝났으니깐 가족들하고 신나게 놀아아죠." 

-안울었죠. 
"뭐하러 울어요. 전 후회 안합니다." 



그저 빛



댓글수 3
새로고침 | 목록보기 | 댓글쓰기

댓글 1 Jo Malone 2019-06-16 05:27:35

play_circle_outline gif 6 MB


이강인 빛강인


댓글 2 마 그기 아이고 2019-06-16 05:59:40
저게 2001년생한테서 나올수 있는 말인가...그저 빛 ㅠㅠ


댓글 3 걸파파 2019-06-16 12:40:08
말도 멋있게 하네.



댓글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목록보기 
고파스 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문의 | FAQ | 서버 부하 : 96%
KOREAPAS.COM ⓒ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