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음·감동·연재 2
유쾌하고 재미있고 놀라운 이야기들
새로고침 | 로그인
기생충 만화
기생충 만화
남바묻다
등록일 : 2019-06-13 12:34:03 | 글번호 : 200519
8312명이 읽었어요 모바일화면

첨부 이미지 : 11개




댓글수 23
새로고침 | 목록보기 | 댓글쓰기
베스트 댓글 1 댕 댕 이 2019-06-13 12:54:37
지하실 아저씨 너무 잘그림 ㄷㄷ

101 0
베스트 댓글 2 황호 2019-06-13 13:19:03
목욕신의 대구는 역류하는 변기에서 담배피는 장면이 아닌가 싶네요

암튼 저도 봉감독 베스트 영화라고 생각함

88 0
베스트 댓글 3 thought 2019-06-13 13:36:07
6/ 저도 그 씬 때문에 다시 한번 더 보고 싶네요 처절하고.. 뭐랄까 몇개의 단어로 형용하기 어려운 감정을 느꼈음

29 0
논란의 댓글 야놀자 2019-06-13 14:00:45
너무 빤다..

7 42

댓글 1 BEST 댕 댕 이 2019-06-13 12:54:37
지하실 아저씨 너무 잘그림 ㄷㄷ


댓글 2 aliwjakskq 2019-06-13 13:03:06
공감.. 공감추.. 적절한 리뷰네요


댓글 3 코코팝스 2019-06-13 13:07:21
정말 잘그리네요


댓글 4 사는게즐거워 2019-06-13 13:08:16
전적으로 동의!


댓글 5 꿈에 2019-06-13 13:12:08
저도 기생충 이전에 한국영화중에 마더가 베스트였는데 기생충보고 바뀌었습니다


댓글 6 BEST 황호 2019-06-13 13:19:03
목욕신의 대구는 역류하는 변기에서 담배피는 장면이 아닌가 싶네요

암튼 저도 봉감독 베스트 영화라고 생각함


댓글 7 이런 일 2019-06-13 13:26:33
만화 지리넼ㅋ


댓글 8 ssu- 2019-06-13 13:28:25
저도10점!!


댓글 9 BEST thought 2019-06-13 13:36:07
6/ 저도 그 씬 때문에 다시 한번 더 보고 싶네요 처절하고.. 뭐랄까 몇개의 단어로 형용하기 어려운 감정을 느꼈음


댓글 10 줌인。 2019-06-13 13:45:05
선물이란 단어 너무 적절하네요. 해외 명작을 보면서 감동하더라도 항상 그 문화에 따른 이해를 백프로 할수 없다는 아쉬움이 있었는데, 기생충이 그 갈증을 해결해줘서 너무 감사했던 영화였습니다.


댓글 11 훗! 그래야 고대생답지! 2019-06-13 13:53:32
딱 맞는 역할이라서 그랬는지
조여정 연기가 너무 잘 어울려서 좀 놀랐...


댓글 12 goloke 2019-06-13 13:57:06
저 만화의 관점에 거의 100% 동의해요. '죽(이)거나 사라지지 않고 같이 살 수 없을까?' 넘나 마음 아픈 영화


댓글 13 야놀자 2019-06-13 14:00:45
너무 빤다..


댓글 14 소호:D 2019-06-13 14:08:46
저두 보면서 왠지 마더 좋아하는 사람들이 좋아할것같다 라고 느꼈는데 그 이유를 모르겟어요 ㅋㅋㅋ

저도 마더가 최고였는데 이번에 바뀌엇거든요 뭐때매 젤 유사하다고 느꼇던건지 모르겟음 근데 ㅜ


댓글 15 코지마코 2019-06-13 14:56:11
개잘그리네 ㄷㄷ


댓글 16 뚱땡이시민 2019-06-13 15:44:46
이분은 랩몬스터 그림을 특히 특징 무지 잘잡아서 잘그리심ㅋㅋㅋㅋㅋㅋㅋㅋ


댓글 17 Porco Rosso 2019-06-13 16:18:20


댓글 18 Porco Rosso 2019-06-13 16:19:41
장르대백과 중 홍상水 - 술집 불륜 ㅋㅋㅋㅋㅋ


댓글 19 pero 2019-06-13 17:51:19
1시간 10분정도 부터 보기가 불편함이 있던 느낌이
묘한 불쾌감을 영회가 줬던건 처음 ㅋㅋ


댓글 20 10호선 2019-06-13 19:05:12
이분 예전에 추게에간 취직관련해서 만화그리신 분 아니신가요? 그림체가 묘하게 비슷하네요ㅋㅋ 내용완전 좋네요 ㅋㅋ


댓글 21 lliIlIIilliIIll 2019-06-13 19:55:23
저번에 고파스발 해석보고 문광 이름이 아무리봐도 달빛을 노리고 만든거 같아요.


댓글 22 새장이 2019-06-13 20:20:43
예전에 5년 전쯤 삼청동에서 봉감독님이 길 한가운데서 어딘가를 보면서 사색에 잠겨계시다가, 뭔가 떠오르신듯 급하게 택시를 잡아서 가시는걸 먼발치에서 본 적이 있는데 혹시 고급주택을 보고 기생충 영화 생각을 하고 계셨던 걸까요


댓글 23 판감마비젠 2019-06-14 03:24:37
기생충 보고 싶은데 미국엔 10월에나 개봉한대서 그 때까지 스포들을 어떻게 견뎌내야 하나 걱정입니다 ㅜㅜ



댓글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목록보기 
고파스 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문의 | FAQ | 서버 부하 : 133%
KOREAPAS.COM ⓒ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