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뉴스 N
따끈따끈한 학내 소식을 전합니다.
새로고침 | 로그인
[빙구] 한층 성장한 고려대 연세대 상대로 42 역전승을 거머쥐다
[빙구] 한층 성장한 고려대, 연세대 상대로 4-2 역전승을 거머쥐다
SPORTSKU
등록일 : 2018-12-29 19:42:04 | 글번호 : 10101
1061명이 읽었어요 14명이 좋아해요 모바일화면

첨부 이미지 : 1개

한층 성장한 고려대연세대 상대로 4-2 역전승을 거머쥐다

 


[SPORTS KU=강릉하키센터글 박시우 기자사진 양태은 기자] 12월 29일 강릉하키센터에서 펼쳐진 제 73회 종합선수권대회에서 고려대학교(이하 고려대)와 연세대학교(이하 연세대)가 경기를 펼쳤다초반 연세대에게 연달아 실점을 허용하며 아쉬운 모습을 보여줬지만, 2피리어드부터 우수한 경기력을 선보이며 역전극을 펼쳤다.

 

  1피리어드 양 팀의 치열한 접전 속 1분 31초 심우탁(체교16)이 후킹 페널티로 퇴장 당하면서 고려대는 위기를 맞이했다심현섭(체교16) 골리의 노련한 선방으로 고려대는 숏핸디드 위기 속 실점을 면했으나이어진 이주형(연세대17)의 페널티로 인한 파워플레이에서는 득점에 실패했다경기 첫 득점은 연세대에서 나왔다. 11분 29초 고려대 진영에서 펼쳐진 혼전 속에서 김건우(연세대18)의 슈팅을 심현섭 골리가 막아냈으나 리바운드 된 퍽을 이주형이 세컨드 샷으로 마무리하며 연세대가 리드를 가져갔다이주형은 14분 27초 김건우의 패스를 받은 후 골대 우측까지 돌파심현섭 골리의 파이브홀(골리 다리 사이 공간)로 밀어넣는데 성공하며 두 번째 골까지 만들어냈다. 18분 47초 김진수(연세대15)와 19분 18초 오인교(연세대16)의 연이은 페널티로 고려대는 5:3 파워플레이 찬스를 맞이했으나 득점으로 이어지지 못한 채 피리어드가 종료됐다.

스코어 0-2

 

  2피리어드 시작과 동시에 고려대가 찬스를 살리며 반격에 성공했다. 1피리어드에서 이어진 수적 우세 속에서 최진우(체교15)의 패스를 받은 유범석(체교17)이 리스트샷으로 득점에 성공하며 추격에 불씨를 살렸고이어 1분 19초 골대 앞 혼전 속 나성묵(체교15)의 슈팅이 리바운드 된 것을 신상윤(체교16)이 그대로 마무리동점골을 만들어냈다그리고 6분 10초 이제희(체교16)가 연세대 수비 진영의 허점을 찌르며 퍽을 커트해냈고 이어진 슈팅이 골망을 가르며 역전포를 터트렸다. 15분 55초 유범석이 트리핑 페널티로 2분동안 퇴장당했으나고려대 특유의 집중력과 위기관리능력을 선보이며 몇 차례 실점 위기를 모면했다. 2피리어드 동안 3연속 득점을 만들어내며 경기 흐름을 가져간 고려대였다.

스코어 3-2

 

  3피리어드 연세대의 매서운 추격을 막기 위해 고려대는 고군분투했다. 4분 5초 박강은(체교18)이 트리핑 페널티로 숏핸디드 위기를 맞이했지만 순조롭게 수비를 펼치며 페널티 킬링에 성공했다. 7분 32초 지효석(연세대18)과 14분 53초 최정연(연세대15)이 연이어 퇴장당하며 고려대 또한 수적 우세의 기회를 맞이했으나 득점으로 이어지진 않았다. 17분 50초 연세대는 한 골을 만회하기 위해 엠티넷 공격을 펼쳤지만 고려대 수비에 가로막혀 득점에 실패했고, 18분 54초 혼전 속에서 퍽을 쟁탈한 신상윤이 멀리서 빈 골대 속으로 슛을 성공시키며 쐐기골을 터트려 경기를 매듭지었다.

스코어 4-2

 

  제73회 전국종합아이스하키선수권대회 연세대와의 경기에서 고려대는 집중력과 단합력을 선보이며 4-2 역전승을 거뒀다지난 U리그 연세대전 4연패에 설욕에 성공하며 한 층 더 성장한 모습을 보여줬다다음 경기는 바로 내일인 30일 하이원과의 경기로프로팀 상대로 고려대가 어떤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지 행보가 기대된다.

 

득점기록

 

고려대

 

1p

 

-

 

2p

 

0분 27초 득점 유범석 보조 최진우 신상윤

 

1분 19초 득점 신상윤 보조 나성묵

 

6분 10초 득점 이제희

 

3p

 

18분 54초 득점 신상윤

 

연세대

 

1p

 

11분 29초 득점 이주형 보조 김건우 최대근

13분 10초 득점 이주형 보조 김건우


2p

-

 

3p

 

-




댓글수 3
새로고침 | 목록보기 | 댓글쓰기

댓글 1 얘가씨 2018-12-29 20:25:24
Wow


댓글 2 pathetique 2018-12-29 22:10:20
굳굳


댓글 3 여행매니아 2018-12-30 19:02:06
이제 빙구의 기운도 우리쪽으로!



댓글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목록보기 
고파스 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불량게시물 신고 | FAQ | 서버 부하 : 31.5%
KOREAPAS.COM ⓒ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