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음·감동·연재 2
유쾌하고 재미있고 놀라운 이야기들
새로고침 | 로그인
와.... 이것 갖고도 싸우네
와.... 이것 갖고도 싸우네
남바묻다
등록일 : 2019-05-21 22:03:52 | 글번호 : 197167
6525명이 읽었어요 모바일화면

첨부 이미지 : 8개

나도 쌈붙여야지



댓글수 35
새로고침 | 목록보기 | 댓글쓰기
베스트 댓글 1 피터파커 2019-05-21 22:06:05
자기가 받은 상처 동생이 반복하지 않게 하려고 하는게 너무 착해요

239 1
베스트 댓글 2 제레인트 2019-05-21 22:06:43
자기가 살아본 환경,문화가 전부인줄 알면
이해의 폭도 좁아집디다.

210 1
베스트 댓글 3 안안암암 2019-05-21 22:17:51
쉬운 예로 서브웨이 첨갔을때의 당황스러움만 생각해도 경험자가 데려가 주는게 얼마나 도움되는지 알 수 있을듯 ㅋㅋ

122 1
논란의 댓글 아스피린세개 2019-05-21 22:05:06
왜 요즘 이런 곳에서 밥 먹냐니

요즘 돈벌기 시작했으니까 그렇지..

0 40

댓글 1 아스피린세개 2019-05-21 22:05:06
왜 요즘 이런 곳에서 밥 먹냐니

요즘 돈벌기 시작했으니까 그렇지..


댓글 2 fedaykin 2019-05-21 22:05:49
전투민족 초사이어인


댓글 3 BEST 피터파커 2019-05-21 22:06:05
자기가 받은 상처 동생이 반복하지 않게 하려고 하는게 너무 착해요


댓글 4 BEST 제레인트 2019-05-21 22:06:43
자기가 살아본 환경,문화가 전부인줄 알면
이해의 폭도 좁아집디다.


댓글 5 탑다운 2019-05-21 22:07:52
누나가 참 착하네요


댓글 6 미필남고생 2019-05-21 22:08:45



댓글 7 요단강생수 2019-05-21 22:08:46
찐따가 따로 있는게 아니군요. 본문에 나온 댓글 보면서 반성하고 갑니다.
누나 마음씨는 정말 따뜻하네요 ㅜㅠㅠ


댓글 8 Cubebox 2019-05-21 22:11:05
이해하고 배려하는 합리적인 사람보다 아닌 사람이 훨씬 많으니까 그랬겠죠


댓글 9 Cubebox 2019-05-21 22:12:03
합리적이라고 하니까 이상하네 착한 사람으로 정정합니다


댓글 10 볶음밥튀김 2019-05-21 22:15:05


댓글 11 얌얌얌 2019-05-21 22:17:13
누나가 동생생각하는게 감동물인데


댓글 12 BEST 안안암암 2019-05-21 22:17:51
쉬운 예로 서브웨이 첨갔을때의 당황스러움만 생각해도 경험자가 데려가 주는게 얼마나 도움되는지 알 수 있을듯 ㅋㅋ


댓글 13 이번달도20일되면놀라겠지 2019-05-21 22:19:21
찐 같이 나는 안그런데 넌 왜그래? 이러면서 이해를 못하니 쌈이나지..


댓글 14 민종현 2019-05-21 22:23:49
찐s


댓글 15 💕안녕월리 2019-05-21 22:23:58
비슷한 경험이 떠올라서 순간 찡...했는데 이게 싸움으로 번지는걸 보면 참...ㅎㅎ;;


댓글 16 망고스파클링 2019-05-21 22:26:03
전 저 한마디에서 마음을 먹게된 배경들이 쭉 그려져서 너무 안타까웠는데.
그리고 정말 착한 누나라고 생각했고.

원글의 댓글들 좀 너무한것들이 있네요.


댓글 17 heffy end 2019-05-21 22:27:51
ㅈㄹ도 병이다...


댓글 18 이미넌고마운사람 2019-05-21 22:28:44
솔직히 친구들끼리 갔는데 친구들은 자연스럽게 행동하는데 거기서 혼자만 모른다는 사실에 자격지심을 갖지 않을 사람이 얼마나 있을지 모르겠네요.. 자존감 문제, 가난이 부끄럽지 않다 이런걸 다 떠나서 어린 나이에 그것도 사춘기 시기에는 어쨌든 타인을 보면서 성장하는 나이인데 나만 모른다는 거에 과연 당당할 수 있을까요? 나이를 먹은 어른이라면 그런 자존감이 충분히 형성되고 부끄럽지 않다는 사실을 알겠지만 어린 마음에 그게 쉽나요 .. 누나의 마음이 천번 이해되네요. 저렇게 가난이 부끄럽지 않다 누나가 유별나다 라고 하는 분들은 사춘기 때 단 한번도 다른 사람과 자기를 비교하지 않았나 궁금하네요.


댓글 19 닥치고행복 2019-05-21 22:31:49
이런 식당도 안와봤어 하는 인간들을 족쳐야하는데....


댓글 20 고파스폐쇄추진위원회 2019-05-21 22:43:21
저런 인간들이 재벌이 버스비 얼만지 모른다고 욕함
지들도 가난한 사람 인생에 대해선 1도 모르는 주제에


댓글 21 후비적 2019-05-21 22:44:44

싸움이야? 나도 끼어야지!


댓글 22 앵콜요청금지 2019-05-21 23:09:38
시비터는 사람이 있다니 정말 신기하네;


댓글 23 쉐리 2019-05-21 23:14:51
?? 난 근데 몰라도 별 상관 없는데 같이 간 친구놈들이 그것도 모르냐 하면 빡칠듯
첨 갈 수도 있는 거 아닌가.. 첨에 글 읽고 먼소린가 댓글까지 읽어도 뭔소리지 싶었네


댓글 24 출근충 2019-05-21 23:16:18
저건 공감능력의 문제가 아닐까....


댓글 25 닉네임 (매월 1일에만 변경 가능) 2019-05-21 23:35:16
가난해보지 못한 사람들은 저 마음을 알기 어렵겠죠...ㅠ


댓글 26 닉네임닉넴닉닉 2019-05-21 23:36:15
투표결과보고 다행을 느낀건또처음;;;;


댓글 27 리카지니 2019-05-21 23:57:18
싸울 문제가 아닌데,,, 난 누나 마음이 너무 예쁘고 그 당시 받았을 약간의 상처(?)가 생각 나서 마음이 아프기도 하고 ㅠㅠ


댓글 28 육도삼략 2019-05-22 00:18:38
이래서 공감능력은 지능 맞다니까요
물론 다른이에게 공감을 강요하는거도 문제지만..


댓글 29 A Bigger Splash 2019-05-22 00:19:19
첫 월급 받아서 부모님 모시고 큰맘먹고 생전 처음으로 고급레스토랑엘 갔어요
돈 걱정하지 마시고 드시라고 부모님께 신신당부하고 젤 비싼 스테이크를 주문하는데 서버가 고기는 어떻게 해드릴까요? 하는 질문에 순간 대답을 못하고 어버버했어요. 고기를 뭘 어떻게 한다는거지..? 부모님도 그게 무슨 소린가 하는 표정으로 저만 쳐다보고 계시고... 다행히 서버가 적당히 미디움으로 해드리면 될까요? 라고 먼저 해줘서 그렇게 해주세요 했는데 얼굴이 빨개져서 터질거 같더라구요.. 고기 굽기 정도는 알고 있었지만 주문해보는건 처음이라 당황했죠
부모님의 뭘 어떻게 한다는 소리니? 하는 질문에 고기를 얼마나 구워줄지 물어본거였어요 중간정도 익혀준대요. 비싼데는 다르네요ㅎㅎ 했는데 속으로 눈물이 나더라구요. 나야 지금까진 못와봤지만 이제 이런데도 얼마든지 와볼수 있게 됐는데 부모님은 한평생 이런것도 모르고 사셨다고 생각하니까..


댓글 30 프로젝트: 레오나 2019-05-22 00:23:15
29/ ㅇㄱㄹㅇ.. 저도 막 부모님 식당 모시고 가기전에 포크랑 나이프 바깥쪽에서 부터 쓰는거라고 말씀드리고 내가 다 내는거니까 가격표 보고 안절부절해하지말라고 말했던 기억이 나네요ㅠ 아휴 참..


댓글 31 노란호랑이 2019-05-22 00:36:39
몰라도 당당한 사람들은 다행인거고
몰라서 창피해하는 사람들이 있는거고 그런 사람이 저기의 누나였을 뿐인데
틀린것처럼 얘기하는 댓글 꼬락서니가 우습네요


댓글 32 노란호랑이 2019-05-22 00:37:46
지는 당당하다고 얘기하고 그렇지 못한 남을 이해 못하는 꼬락서니 자체가 자존감이 제대로 박힌 녀석들인지 의문 ㅎ


댓글 33 웰스퍼 2019-05-22 08:22:54
예전에 이글 읽고 가난을 가장 잘 표현한 글이라 생각했는데..
별걸로 다 싸우네 ㅋㅋㅋ


댓글 34 떼로 2019-05-22 08:36:22
공감능력도 결국지능 그냥 아뉜뒈! 아뉜데~~~!! 하면서 우기는 애들 보는거같음


댓글 35 DANGO 2019-05-27 01:17:16
다들 힘들게 산다 진짜...



댓글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목록보기 
고파스 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문의 | FAQ | 서버 부하 : 152.5%
KOREAPAS.COM ⓒ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