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port_export
웃음·연재 2
유쾌하고 감동적이며 놀라운 이야기, 자작 연재 콘텐츠!
새로고침 | 로그인
익명
등록일 : 2021-10-18 21:44:46 | 글번호 : 303449 |
5977명이 읽었어요 모바일화면
싱글벙글 첫문장도르




첨부 이미지 : 1개

하지만10대 남자청소년도르
출처 : 고려대학교 고파스 2021-12-04 17:42:09:


댓글수 25
새로고침 | 목록보기 | 댓글쓰기
베스트 댓글 1 익명 2021-10-18 21:46:42
늑향은....그래도....

49 0
베스트 댓글 2 익명 2021-10-18 21:58:35
6/ 아무래도 ㅈ됐다
그것이 내가 심사숙고 끝에 내린 결론이다.
나는 ㅈ됐다.
세문장 읽고 나서 바로 구매 결정한 책......영화는 나름 순화해서 썼구나...라고 생각했던 책

48 0

댓글 1 BEST 익명 2021-10-18 21:46:42
늑향은....그래도.... :


댓글 2 익명 2021-10-18 21:47:16
1 위에 있는 모든거엔 '그래도'가 붙을 수 없습니다. :


댓글 4 익명 2021-10-18 21:50:05
요즘 나오는 웹소설들 보면 라노벨이 선녀더라구요 :


댓글 5 익명 2021-10-18 21:50:13
86 요즘 애니로 보는데 재밌더라구요 :


댓글 6 익명 2021-10-18 21:51:15
이분야 최고는 역시 ㅈ됐다 로시작하는 그거 아닙니까 :


댓글 7 익명 2021-10-18 21:54:17
6/ 낯선 천장이다. :


댓글 8 익명 2021-10-18 21:55:20
6
하늘을 불사르던 용의 노여움도 잊혀지고
왕자들의 석비도 사토 속에 묻혀버린
그리고 그런 것들에 누구도 신경쓰지 않는
생존이 천박한 농담이 된 시대에

한 남자가 사막을 걷고 있었다. :


댓글 9 익명 2021-10-18 21:57:56
그래도 저런거라도 읽는게 아예 안 읽는거보단 낫지 않을까 싶기도 하고… :


댓글 10 BEST 익명 2021-10-18 21:58:35
6/ 아무래도 ㅈ됐다
그것이 내가 심사숙고 끝에 내린 결론이다.
나는 ㅈ됐다.
세문장 읽고 나서 바로 구매 결정한 책......영화는 나름 순화해서 썼구나...라고 생각했던 책 :


댓글 11 익명 2021-10-18 22:08:41
"세 바다가 한 바다가 되고 모든 대지 위에서 산맥들의 질주가 멈춘 그리고, 그런 것들에 누구도 신경쓰지 않는 꿈의 적서가 남김없이 규정된 시대에 한 남자가 호반에 서 있었다." :


댓글 12 익명 2021-10-18 22:15:14
그것은 번개같은 칼날이었다.
심장을 꿰뚫기 위해 세게 내찔러 오는 창끝.
피하려고 하는 시도는 무의미하겠지
그것이 번개인 이상, 사람의 눈으로는 피할 수 없다.

그러나,
이 몸을 뚫으려고 하는 번개는
이 몸을 구하려고 하는 월광에 튕겨나갔다. :


댓글 13 익명 2021-10-18 22:17:59

첫 문장은 아니지만...
요새 웹소설 중 "전생하고 보니 크툴루" 실력 좋아요.
헤이. 츄라이. 츄라이. :


댓글 14 익명 2021-10-18 22:19:14
13 노피아인가요? :


댓글 15 익명 2021-10-18 22:20:13
투명드래곤이 울부지저따 :


댓글 16 익명 2021-10-18 22:22:14
14/ 문피아입니다 ㅎㅎ :


댓글 17 익명 2021-10-18 22:25:01
14/ ㅊㅈ ㅎㅁㅂㅅ도 좋고 ㅇㅁㅁ도 좋은 소설이라고 생각합니다. 문피아..아직은 전통의 강호 :


댓글 18 익명 2021-10-18 22:26:04
17 문피아는 빌환밖에 안봤어서 :


댓글 19 익명 2021-10-18 22:26:44
18/ 빌환 못지 않은 땅작들..만약 전생해보니 크툴로 보고 괜찮으시면 약먹마랑 청재 흑마법사 찍먹도 강추입니다 :


댓글 20 익명 2021-10-18 22:29:54
17/ ㅇㅁㅁ 가 뭔가요? 아무무? :


댓글 21 익명 2021-10-18 22:30:15
20/ 약먹마 줄여봄 ^^ :


댓글 22 익명 2021-10-18 22:31:08
19/ 약먹마구나. ㅇㅈ합니다
취향 비슷한 것 보니 천재 흑마법사도 찍먹 갑니다 ㅎㅎ :


댓글 23 익명 2021-10-18 22:58:35
롤-리-타 :


댓글 24 익명 2021-10-18 23:22:13
국경의 긴 터널을 빠져나오자, 설국이었다. :


댓글 25 익명 2021-10-19 02:06:38
여름이었다… :


댓글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목록보기 
캠퍼스프렌즈 | 대표 : 박종찬
서울 성북구 안암로83 5F
사업자 등록번호 : 391-01-00107
통신판매업신고 : 2019-서울성북-1598
02-925-1905
e-mail : kopapa@koreapas.com
고파스 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문의 | FA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