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포럼 6
리뷰전용 게시판입니다. 안암 맛집 후기는 sofo에 올려주세요!
새로고침 | 로그인
도스마스에서 수세미 나왔네요
[잡담]도스마스에서 수세미 나왔네요
피죤투
등록일 : 2019-02-09 00:09:33 | 글번호 : 41281
3775명이 읽었어요 23명이 좋아해요 모바일화면

첨부 이미지 : 1개

사건은 이미 시간이 좀 많이 지났네요. 12월 20일에 있었던 일이에요.
이 날 아침부터 너무 급한 바쁜 일 때문에 한 끼도 못 먹어서ㅠㅠ 오후 3시 즈음에 도스마스라도 하나 겨우 먹으려고 포장해서 집에 가서 먹는데, 반도 채 먹기도 전에 슥 봤더니 수세미가 보이네요.
도스마스에 전화해서 초록색 수세미 나왔다고 얘기하니까 가져와보라고 해서 가져갔어요.
오후 3-4시 즈음? 도착하니 홀에 아무도 없어서(??) 좀 분위기가 쎄하더군요. 어쨌건 가져간 부리또를 보여줬어요.
거기 점원 분이 하는 말이, 자기는 녹색 수세미 안 쓴다고(바로 뒤에 홀에서 보이는 개수대에 있는 은색 수세미를 직접 보여주기도 함), 그러니 그냥 한 개 다시 말아주겠다고 그래서 하.. ㅠㅠ 다시 말아줄 필요는 없고 그냥 환불해달라고 했어요. 그런데 환불은 싫답니다
그러면서 저한테 다음에 다시 오면 공짜로 하나 주겠다면서 무슨 쿠폰 같은걸 하나 주네요
저도 그 날은 되게 바쁘고 지친 날이어서 싸울 힘도 없고 별 말 없이 그냥 나왔습니다.

만약 매장에서 초록색 수세미를 쓴 적이 없다면 당연히 수세미가 부리또에 들어가게 된 원인은 매장에 없는 게 맞지만 최종 판매자로서 소비자에게 판매하기 전 생산,유통 과정까지 발생할 수 있는 문제까지 책임감있는 태도를 바라는건 너무 과한걸까요..

저는 그 때 이후로 다신 도스마스 안 가고 있습니다.
위생을 좀 더 신경쓰면 좋을텐데요.



댓글수 11
새로고침 | 목록보기 | 댓글쓰기
베스트 댓글 1 나가뒈져야지 2019-02-10 17:39:51
태도가 잘못됫네요, 주방에서 나온건지 아닌지를 떠나서 자기들이 돈받고 파는 음식에서 나왔으면 사과부터 하는게 순서아닌가요? 장사의 기본부터 점주께서 숙지하셔야할 듯요

13 1

댓글 1 interval 2019-02-09 00:44:30
헐랭...............


댓글 2 이따시만해쪄 2019-02-09 00:53:24
저번에 머리카락 나왔다던 글도있었어요 조심


댓글 3 홍차가 좋아요 2019-02-09 00:57:06
안암에서 수세미는 자주 등장하져


댓글 4 쿠쿠코코키키키 2019-02-09 17:34:26
양배추망에서 꺼내다가 살짝 찢긴것같애요 자매품으로 양파망도 있습니다. 양배추망은 초록색 양파망은 빨간색


댓글 5 쿠쿠코코키키키 2019-02-09 17:36:18
이물질도 양배추에 붙어있는걸로봐서 양배추망일 가능성 농후


댓글 6 스르르르 2019-02-09 17:47:09
근데 솔직히 도스마스에 대고 모든 식재료 생산,유통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문제까지 책임지라는건 좀 에바죠


댓글 7 그래영 2019-02-10 02:45:28
도스마스를 자주 가는 사람으로서 안타깝네요 ㅠ


댓글 8 BEST 나가뒈져야지 2019-02-10 17:39:51
태도가 잘못됫네요, 주방에서 나온건지 아닌지를 떠나서 자기들이 돈받고 파는 음식에서 나왔으면 사과부터 하는게 순서아닌가요? 장사의 기본부터 점주께서 숙지하셔야할 듯요


댓글 9 2019-02-10 20:21:48
도스마스 잊을 만하면 문제가 발생함


댓글 10 슛볼은나의친구볼만있으면난외롭지않네 2019-02-11 14:45:32
자기네는 안쓴다면 무슨 손님이 넣기라도 했다는건가요... 8플말대로 일단 사과부터해야죠;;


댓글 11 kkpppph 2019-02-11 20:31:48
전 최근에 먹던 와중에 긴 머리카락이 나왔어요... 따지기도 귀찮아서 그냥 다시 가지말아야겠다 하고 말았는데, 이런 게시글이 있길래 댓글에 남깁니다. 자주 갔던곳인데 이제 안 가려고요.



댓글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목록보기 
고파스 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불량게시물 신고 | FAQ | 서버 부하 : 193.75%
KOREAPAS.COM ⓒ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