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음·감동·연재 2
유쾌하고 재미있고 놀라운 이야기들
새로고침 | 로그인
시미켄이 말하는 ○오후○
시미켄이 말하는 ○오후○
남바묻다
등록일 : 2019-04-20 12:05:32 | 글번호 : 192337
8713명이 읽었어요 모바일화면

첨부 이미지 : 19개

두 낫 트라이 디스 앳 홈



댓글수 17
새로고침 | 목록보기 | 댓글쓰기
베스트 댓글 1 탐욕 2019-04-20 12:07:24
잘 보다가 마지막에서 아 나랑 상관 없구나 깨달았습니다

109 0
베스트 댓글 2 위대한 조춘봉 2019-04-20 12:09:09
칼 세이건의 코스모스를 읽었을때 느꼈던 우주의 신비 같은건 느껴지지만 일단 마찬가지로 실용성은 없군

90 0

댓글 1 BEST 탐욕 2019-04-20 12:07:24
잘 보다가 마지막에서 아 나랑 상관 없구나 깨달았습니다


댓글 2 허지현 2019-04-20 12:08:42



댓글 3 개쵸파 2019-04-20 12:08:43
아니!! 이렇게 쓸데없는 고급정보를!!!


댓글 4 BEST 위대한 조춘봉 2019-04-20 12:09:09
칼 세이건의 코스모스를 읽었을때 느꼈던 우주의 신비 같은건 느껴지지만 일단 마찬가지로 실용성은 없군


댓글 5 ETH 2019-04-20 12:15:18
정말 경지에 가 본 사람이 하는 말 같다


댓글 6 걸파파 2019-04-20 12:19:15
○오후○ 라길래
파오후 뭐 그런건줄...ㅋㅋㅋ


댓글 7 TheMong 2019-04-20 12:25:43
제목은 ○오후○. 본문은 시○○키. ㅋㅋㅋㅋㅋㅋㅋㅋ


댓글 8 첫번째손님 2019-04-20 12:28:01
뭐임? 단어가 빠졌는데 나만 빼고 다 알아듣는듯


댓글 9 빅맥왕김맘터 2019-04-20 12:30:10

사스가 1타 강사 시미켄...ㄷㄷㄷ


댓글 10 Auditore 2019-04-20 12:37:36
8/ '바지락조개'를 뜻하는 일본어 단어


댓글 11 gametree 2019-04-20 12:49:34
상식적으로 말이 안된다는거 30초만 생각하면 알 수 있음ㅋㅋㅋ 시오후키 찍으려고 이온음료 엄청 마시죠
한번 찍고나면 방광염 걸릴듯


댓글 12 내꿈을위한여행 2019-04-20 12:57:09
저게 소변이 아니라 애액이라고 개거품 물던 밤의 황제님들이 고파스에도 한트럭이었죠


댓글 13 보늬 2019-04-20 13:04:29
이 시대의 대현자..


댓글 14 DHL 2019-04-20 13:20:34
9/ 강의 들으면 저도 할 수 있나요!


댓글 15 내꿈을위한여행 2019-04-20 14:17:13


댓글 16 이따시만해쪄 2019-04-20 15:21:23
12/ 개웃김 ㄹㅇ


댓글 17 엄근진 관사님 2019-04-20 20:30:32



댓글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목록보기 
고파스 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불량게시물 신고 | FAQ | 서버 부하 : 104.25%
KOREAPAS.COM ⓒ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