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음·감동·연재 2
유쾌하고 재미있고 놀라운 이야기들
새로고침 | 로그인

쿠팡에서 아이스크림 택배 시킨 썰.txt
쿠팡에서 아이스크림 택배 시킨 썰.txt
글쓴이 : 테레즈 | 등록일 : 2018-07-17 17:56:50 | 글번호 : 158681
8598명이 읽었어요 223명이 좋아해요 모바일화면

첨부 이미지 : 2개

며칠 전 햇반이나 좀 살까 해서 쿠팡 들어갔다가
아이스크림도 배송된다는 놀라운 사실을 처음 알고
와... 아이스크림이 배송 되나?? 안녹나 이거???
하고 신기해가며 주문을 넣었다.


하루 이틀 지나도 안오길래,
배송 출발을 늦게 한건가 싶어서 걍 기다리고 있었다.

(알다시피 수도권은 대부분 하루면 배송 온다.)


별 거 없는 잉여로운 주말을 보내고 월요일이 됐다.
추적추적 비가 내리는데,
오후 쯤 지나서 누가 문을 두드리더라.


택배입니다.


현관 열고 보니,
40초반 쯤의 피부 거뭇한 아저씨가
하얀색 스티로폼 택배 박스를 안고 서 계시더라.

참고로 쿠팡에서 시켰다고 무조건 쿠팡맨이 오는게 아니다.
로켓 배송 계약 안된 상품들은,
롯데, cj 등 일반 택배 기사님들이 물품을 배송해주신다.

이번에 문을 두드린 기사님 역시 롯데 택배 기사님이더라.



아무튼,
아이스크림 왔나보네 하고 속으로 생각하고 있는데,
기사님이 박스는 안건네고, "저기, 죄송한데요." 하고 말을 꺼내더라.


"이게 원래 토요일 날 배송 왔어야 하는 건데...
토요일날 이 근처까지 배송왔었다가,
다른 물건들만 배송을 하고, 빨리 차 빼달라는 요청 때문에 급히 차를 빼다가,
이 물건을 실수로 배송을 못해드렸거든요..."


즉, 한마디로 배송 누락인 거다.


"아, 네."
"이거 혹시 가격 얼마인지 기억 나세요?"


가격을 갑자기 왜 묻지??? 하는 생각이 들었다.


"글쎄요. 아마 1만 5천원에서 2만원 사이였던 걸로 기억하는데."
"정확한 가격은 모르세요?"
"정확히는 잘 모르겠어요. 아마 그쯤일 거예요."
"그럼 한 번 주문한 곳에서 확인을 좀..."
"가격을요?"
"네, 이걸 폐기 처분하고, 배송 누락으로 회사측에 환불 처리하셔야 하는데요."
"네."
"그렇게 하시면 아무래도 번거로우니까, 비용 얼마인지 알려주시면 제가 현금으로 그 금액을 배상해드릴게요."


엥??? 왜??? 와이???
왜 기사님이 손해 배상을 하지???
하는 생각이 들었다.


"아 그럼 제가 회사측에 반품 요구를 할게요."
"네, 그렇게 하셔야 하는데, 그럼 번거로우시니까..."
"회사에다가 반품하면 되는 거 아니에요? 배송 받았더니 이미 녹아 있었다고 하면 될 거 같은데."
"네, 근데 원인이 배송 누락이니까 그게..."
"그럼 기사님이 손해보시게 되잖아요."
"네. 제 잘못이니까 어쩔 수 없죠."


하고 말하면서 웃으시던데,
그 표정에서 난데없이 무게감 같은 걸 느꼈다.

저렇게 정직하게 자기 잘못 인정하고 사과하는 분께
모든 피해를 떠안기고 싶지 않단 생각이 들었다.


택배 기사들이 얼마나 열악한 환경에서 일하고 있는지
인터넷에서 많이 접했기에 그런 생각이 더 들었던 것인지도 모른다.

어쩌면 비오는 궂은 날씨에
우산 한 장 못걸치고 일하고 계신 모습이 안쓰러워 그런 걸지도 모르겠다.


그리고 아이스크림이면 좀 녹았어도 다시 얼리면 그만 아닌가?
혹은 안녹았을지도 모르고. 설령 좀 녹았다해도 음식물처럼 썩는 것도 아니고...


"아~ 근데 이거 안에 확인 한 번 해보셨어요? 아직 안녹았을 수도 있을 거 같은데."
"네. 확인해봤어요."
"좀 녹았어요?"
"다 녹았더라구요. 이미."
"아니 그래도 다시 얼리면 될 거 같은..."


거기서 기사님이 스티로폼 뚜껑을 뙇 열어주시는데,
...... 완전 다 녹았더라.

아이스크림 녹은 거 만져 본적 있는 사람은 알 수도 있을 거 같은데,
'아 이건 다시 얼린다고 될 게 아니구나..' 싶은 상태.


"아, 다 녹았네요."


그때 기사님 얼굴을 딱 봤는데,
일부러 미소를 짓고 계신데, 죄송함이 엄청 섞인??
뭐랄까 그런 복합적인 표정이었다.


잔 주름 있는, 거뭇거뭇한 피부에,
그런 표정을 짓고 계시니 마음이 꽤 불편했다.

아무튼 기사님이하고 한 5분 정도 씨름하다가,

"그럼 기사님이 손해보시는 거잖아요."
라는 말만 한 3번 되풀이하다가,
자기가 책임지겠다는 완고한 주장에,
알겠다고 하고 쿠팡 접속했다.



15,500원인데
배송비 2천원 빼면 13,500원이더라.
그래서 기사님한텐 걍 13,500원이라 말씀드렸다.


"확인해보니 13,500원이네요."
"아 그럼 계좌번호 알려주시면 제가 이체 해드릴게요."
"계좌요? 그냥 현금으로 주셔도 돼요."
"아, 그래요? 그럼..."
"만 원만 주세요."
"네?"
"담배 한 갑 사폈다고 생각할게요."
"아니에요. 다 받으세요."
"그럼 이거 택배 제가 받으면 또 쓰레기 처분하고 버리고 해야 하니까, 기사님이 좀 처리를 해주시겠어요??"
"네, 이건 제가 처리를 해드릴게요."


하면서 나머지 3천원을 손에 쥐어주려 하더라.
연거푸 괜찮다고 겨우 거절했다.


고작 3천원이 뭐라고 생각할수도 있는데,

고작 3천원인데...
엄청 작은 돈인데.
왠지 엄청 받고 싶지 않았다.
  

택배비가 2천원이다.
저 무거운 짐 날라 배송하면 고작 2천원인거다.

심지어 그것조차 온전한 택배 기사의 몫이 아니다.
회사 떼고 유류비 떼고 세금 떼고...

기사님이 만원 손해보는 것만 해도,
몇 번의 택배를 더 날라야하는 것인지 모른다.
하필 비까지 오는 날씨에...


결국 3천원은 거절하고,
기사님 가시기 전에,
냉장고에 있던 음료 한 캔 들고와서 쥐어드렸다.


"더운데 이거라도 드시면서 가세요."
"아 감사합니다!"




현관문을 닫고 돌아서서,
난 5천원 손해, 기사님은 만원 손해,
다들 손해만 봤네.


하는 시덥잖은 생각 하고 있는데,
10분도 안돼서 누가 또 문을 두드리더라.


누구세요?

택배요.


배송 올 택배는 더는 없었다.
내가 뭘 시킨 게 있었나? 하고 생각하며 문을 열었더니,
방금전 왔었던 그 롯데 택배 기사님이 서 계셨다.


난데없이 까만 봉다리를 건네시면서,


"이거..."
"뭔데요?"
"밑에 편의점에서 사왔어요."


하시더라.
열어보니 아이스크림 몇 개가 들어있었다.


"괜찮아요. 저 안 그래도 인터넷에서 다시 시키려고 그랬어요."
"그럼 배송 올때까지 일단 이거 드세요."


하고, 그제서야 환하게 웃으시더라.
그리곤 다시 빗 속으로 걸어가셨다.


내용물을 확인해보니,
내가 인터넷에서 시켰던 아이스크림이 종류별로 하나씩 다 있더라..


그 스티로폼 박스 열어서... 뭐뭐 주문했는지 확인하고,
그거에 맞춰서 편의점에서 하나 씩 사오신 거였다


편의점 아이스크림은 비싸서
저렇게만 사도 만원인데...


3천원 돌려드리고, 2만원 받은 꼴이 됐다.


아이스크림 껍질을 벗기는데,
뜻하지 않게 돌아온 더 큰 호의에,
가슴 한 켠이 뭉클해졌다.


http://web.humoruniv.com/board/humor/read.html?table=pds&st=day&page=0&number=790357&from=best
0 5044


223

댓글수 21
새로고침 | 목록보기 | 댓글쓰기
베스트 댓글 1 오란씨 2018-07-17 17:59:20
아이고 아이스크림을 택배배달이라니 ㅠㅠㅠ

147 0
베스트 댓글 2 S.P.Q.R 2018-07-17 17:59:53
ㅠㅠ 택배 아저씨

친구가 쿠팡맨하는거 보니 엄청 고생하더라구요. 그거 보고서 독촉하지 않게되었네요ㅠㅠ

102 1
베스트 댓글 3 이세상모든노잼을고파스에두고왔다 2018-07-17 18:01:23
훈훈하긴 한데 택배기사님이 왜이렇게 안타까울까요
글 읽을때 오 아이스크림 배송되네 나도 시켜먹어야지 하고 생각했는데
글 다 읽고 그냥 동네 할인점에서 사먹어야겠다 싶네요

62 0
논란의 댓글 뚜따 2018-07-17 18:46:48

47 94

댓글 1 BEST 오란씨 2018-07-17 17:59:20
아이고 아이스크림을 택배배달이라니 ㅠㅠㅠ


댓글 2 호랑이담배피던시절 2018-07-17 17:59:31
ㅠㅠ 슬프당...


댓글 3 BEST S.P.Q.R 2018-07-17 17:59:53
ㅠㅠ 택배 아저씨

친구가 쿠팡맨하는거 보니 엄청 고생하더라구요. 그거 보고서 독촉하지 않게되었네요ㅠㅠ


댓글 4 BEST 이세상모든노잼을고파스에두고왔다 2018-07-17 18:01:23
훈훈하긴 한데 택배기사님이 왜이렇게 안타까울까요
글 읽을때 오 아이스크림 배송되네 나도 시켜먹어야지 하고 생각했는데
글 다 읽고 그냥 동네 할인점에서 사먹어야겠다 싶네요


댓글 5 부엔디아 2018-07-17 18:01:41
아 훈훈하다 더워 죽겠지만 훈훈해서 너무 좋다 ㅠ


댓글 6 나는투자자다 2018-07-17 18:12:28
ㅠㅠ


댓글 7 코파는코파 2018-07-17 18:14:47
꿀팁)아이스크림 스무개 넘게 시키면 저렇게 배송실수 안 나는 이상 절대 안 녹음


댓글 8 요리조아 2018-07-17 18:17:56
아...ㅠㅠ


댓글 9 앵무새 2018-07-17 18:25:35
추측해보자면 회사에 배송누락으로 환불신청을 하면 택배사에 클레임이 넘어가고 배송 누락한 기사님게 패널티가 가서 저렇게 말씀하신게 아닐까 싶네요.. 그럼 그냥 물어주는것보다 더 피해가 크시겠죠


댓글 10 pill 2018-07-17 18:31:09
그냥 환불신청했으면 애꿎은 판매자만 피해입을뻔 했군요... 기사님이 안쓰러워서 판매자를 속이려하다니


댓글 11 Goods3711 2018-07-17 18:34:57
아 눈물나네요 ㅠㅠ


댓글 12 뚜따 2018-07-17 18:46:48


댓글 13 테레즈 2018-07-17 18:48:27
12/ 여기 동게 아닌디


댓글 14 놀고나서공부한다 2018-07-17 18:49:33
12/말넘심... ㅜㅜ


댓글 15 S.P.Q.R 2018-07-17 18:50:37
9/ 보통 택배기사님 개인사업자에요. 쿠팡 정도가 정규직으로 채용하는 일부 있긴 하지만 대다수는요. 그래서 수수료로 먹고 살아요.

근데 배송 문제 생겨서 파손되거나 분실 되면 그걸 무는 비율이 있는데, 저렇게 실수로 기사 선에서 누락되어서 손망 되면 100프로 기사탓이에요. 그래서 고작 천원도 안되는 돈 벌다가 손해보기도 하죠


댓글 16 2018-07-17 19:24:19
지인 중에 택배기사 있으면 아무래도 택배기사 입장에서 생각하게 됩니다.
1) 독촉 안하게 됨
2) 음료캔이라도 드림 (아예 현관에 간식거리 비치)
3) 말투가 친절해지고 왠만하면 클레임 안걸게 됨


댓글 17 앵무새 2018-07-17 19:37:47
15/개인사업자면 택배사에서 줄 수 있는 패널티가 더 크겠죠. 계약해지라던가..


댓글 18 71461235 2018-07-17 19:47:15
택배기사님들
한번 배송하는데 800원인가 받으시던가.....
점심시간 1시간 쓰시면 9시 전까지 배송 못끝내는 경우가 대부분이라 식사도 제대로 못하시고..


댓글 19 고래의꿈 2018-07-17 23:08:28
제 주변 택배일하는 친구는
비수기 월 4백만원, 성수기 9백만원 정도씩 번대요. 비수기. 성수기는 각각 6개월정도

지방이라 서울은 다를런지 모르겠지만
거래처 중 하루 택배물량이 많은 회사가 있으면
한 거래처 방문에 하루 몇십만원씩 버는거에요.

쿠팡맨, 지입기사들은 월급쟁이 개념이니 제외하고
자차로 하는 개인사업자 택배기사들은
생각하시는것만큼 힘만 들고 수입이 작은 일이 아니에요.


댓글 20 사자와 호랑이 2018-07-18 09:50:01
12/ 말넘심인데 솔직히 동네 슈퍼만가도 죄다50퍼씩때리는걸 굳이 배송비주고인터넷에서 왜 주문하지? 싶긴하네요.
19/ 그거 차량유지비 제외안한 매출아닌가여.


댓글 21 고래의꿈 2018-07-18 10:49:34
20/ 차량유지비 차감후 기준이요.



댓글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목록보기 
고파스 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불량게시물 신고 | FAQ | 서버 부하 : 73.5%
KOREAPAS.COM ⓒ 2018